default_setNet1_2

일상복처럼 '입는 로봇' 개발…무거운 물건 들 때 근력 보조

기사승인 2019.07.11  14:30: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기계연 "필요할 때만 가동, 전력 낭비 적어…작업환경 개선"

점퍼처럼 착용하면서 근력을 보조받을 수 있는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이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은 박철훈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 책임연구원이 옷감처럼 가볍고 돌돌 말 수 있으면서도 큰 힘을 발휘하는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웨어러블 로봇이란 착용자의 걷는 능력을 향상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운반할 수 있도록 기계적인 힘을 더해주는 시스템을 뜻한다.

연구팀이 개발한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의 무게는 유연 구동기와 배터리, 제어기 등을 모두 포함해 약 1㎏에 불과하다.

일반 성인이 입는 점퍼 수준이다.

필요할 때만 근력 보조 기능을 연동할 수 있어 전력 낭비가 적고, 배터리가 소진되더라도 일상복처럼 입고 다닐 수 있다.

기존 웨어러블 로봇은 대부분 곤충 껍질과 유사한 '외골격형 웨어러블 로봇'(Hard Wearable Robot)으로, 모터 구동 방식이다 보니 소음이 있고 무거우며 상대적으로 비싼 것이 단점이다.

반면, 연구팀이 개발한 것과 같은 유형인 '유연 웨어러블 로봇'(Soft Wearable Robot)은 가볍고 저렴하며 장시간 착용해도 편안해 일상복처럼 입을 수 있다.

연구팀은 앞으로 어깨·허리·다리 등 전신을 보조할 수 있는 모든 형태의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을 개발해 근로자뿐 아니라 노약자의 일상생활을 보조할 수 있는 재활기구로 사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다.

박철훈 책임연구원은 "의복형 웨어러블 로봇은 택배나 물류 등 신체 일부분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분야의 작업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며 "저렴하고 편안한 웨어러블 로봇을 대중화시켜 해외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지난달 24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