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고령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노인복지정책 추진

기사승인 2019.07.11  22:30:02

김준형

공유
5면  
default_news_ad1

‘젊은 도시’ 울산에서도 고령화가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어 시가 고령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울산시의회는 환경복지위원회는 11일 울산시가 제출한 고령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노인복지 기본 조례안 등을 심사해 수정 가결했다.
조례안은 시장이 고령친화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노인복지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도록 했다. 기본계획에는 목표 및 추진방향, 분야별 발전시책, 추진과제나 방법, 재원 조달 규모와 조달 방안 등을 담도록 했다. 또 기본계획에 따라 매년 시행계획을 수립해 시행토록 했다.

노인복지 정책으로는 노인건강검진 사업 추진, 노인의료복지시설 확충, 요양보호체계 구축, 치매 등 노인성질환 예방 등을 하도록 했다.
노인의 고용촉진 및 직업안정 등 생산적 활동과 소득 지원을 위해 노인일자리 개발, 보급 등을 추진토록 했다.
올해 2월말 기준 울산지역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12만5,320명으로 전체 인구의 10.8% 수준으로 세종(9.2%) 다음으로 젊은 도시이지만, 빠르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전국 평균은 14.8%다.
시는 제정이유로 “고령화의 급속한 진행에 대응하고 노인복지 패러다임의 변화에 맞춘 장기적이고 효율적인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기본적인 사항을 규정, 고령친화도시 구현 및 노인복지 증진에 기여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휘웅 의원은 이날 심사에서 “원활한 추진과 시행을 위해 인력, 예산 등 행정력 집중해주기 바란다”며 “독거노인 고독사 예방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환복위는 다중이용시설 불법 촬영 예방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 조례는 공중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불법 촬영, 일명 ‘몰카’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특별관리구역을 지정하고 지자체와 경찰, 시민단체 등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상시 점검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산업건설위원회는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반납을 유도하기 위해 교통비 등 혜택을 제공하는 내용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건설신기술 활용 촉진에 관한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교육위원회는 제2호계중, 강동고 신설학교 공사현장을 방문해 공사 애로사항과 정상 개교 여부 등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