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맹우 의원 국방위원으로 사보임, 문재인 정권에 국가안보 맡겨도 되나 의구심 들어

기사승인 2019.07.11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박맹우(남구을·사진) 의원은 11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국방위원회로 사·보임했다.

최근 한국당의 사무총장이라는 중책을 맡은 박 의원은 “최근 안보 이슈들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무능과 안보 불감증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고, 특히 최근 북한 목선의 입항 및 은폐 의혹의 전 과정을 보면 이 정권에 국가안보를 맡겨도 되는지에 대한 심각한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안이하고 무능한 안보관·대북관이 팽배해진 대내요인과 예측 불허의 대외정세로 인하여 국방위원회의 역할이 커진 만큼 군의 경계태세와 기강해이 문제를 짚어 보고 급변하는 한반도 주변 안보정세와 직결된 현안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국방위에 임하는 소회를 밝혔다.

이어 “GP 시범 철수·UN사 해체 가능성·한미 연합훈련 축소 등 굵직한 안보 현안 이외에도 인구 변화에 따른 병역자원 감소, 높아져가는 인권 의식에 따른 대체복무제 도입 논란과 무기 체계 획득 등 민감한 이슈들도 산적해 있다”면서, “시대적 과제가 되어버린 군 개혁 및 국방 혁신 문제는 국민적 합의를 통해 구현하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