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환경운동연합 "공해차단 녹지공간 개발 중단해야"

기사승인 2019.07.17  22:30:02

강태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 울산환경운동연합은 17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석유화학 공해 차단녹지 개발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개발위주의 정책을 환경보전 정책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하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우성만 기자  
 

울산환경운동연합은 17일 시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석유화학공단 공해 차단 녹지를 공단으로 개발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련은 “울산도시공사가 남구 부곡동 일대 약 93만㎡ 부지를 부곡·용연지구 국가산업단지로 조성하는 계획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단 인근 야음동 일대 근린공원 약 83만㎡ 부지를 개발해 공공 임대 아파트를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환경련은 “이들 지역은 울산공단 내에서 마지막 남은 녹지공간으로서 석유화학단지에서 배출하는 공해 물질을 저감·완충하는 역할을 하는 곳”이라며 “이곳의 녹지가 개발되면 대처할 숲도 나무를 심을 공간도 전혀 없어, 시민들에게 석유화학 공단에서 날아오는 공해 물질이 바로 노출된다”고 주장했다.

환경련은 또 “울산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을 위해 20년이 넘도록 도시계획을 지정해 개발을 미뤄왔고, LH는 도시공원일몰제가 시행되기만을 기다렸다는 듯이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환경련은 “울산시와 LH는 마지막 남은 시민의 허파인 공해차단녹지의 난개발을 즉각 중지해야한다”며 “부곡-용연지구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야음근린공원 일대 아파트 단지 개발 계획을 철회하고 환경보전 정책을 추진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부곡·용연지구 개발은 시의회 의결을 거쳐 현재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이다”며 “울산이 일자리 감소, 인구 감소를 겪는 상황에서 석유화학산업 고도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 사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야음동 근린공원은 일몰전 계획적으로 개발해 토지의 난개발을 차단하고 공원으로의 보전가치가 높은 지역은 공원시설로 조성해 시민들의 여가활동 공간 확충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