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해외진출 강소형 원전해체 전문기업 육성 시동

기사승인 2019.08.13  22:30:03

강태아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 한·영 원전해체 기술교류·해외진출 촉진 워크숍

   
 
  ▲ 13일 울산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영 원전해체 기술교류 및 해외진출 촉진 워크숍’에서 송병기 경제부시장과 참석 내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가 세계적인 원전해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영국 원전해체관련 대학과 기업을 초청해 국내 원전해체산업 참여 기업들과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해외 진출 강소형 원전해체 전문기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울산시는 13일부터 이틀간 울산 롯데호텔에서 ‘한·영 원전해체 기술교류 및 해외진출 촉진 워크숍’을 개최한다.
워크숍에는 닉 메타 주한영국대사관 부대사, 이정환 한국첨단제조기술연구원 원장, 넬 하야트 세필드대학교 원전해체연구소 소장, 학계와 업계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울산시는 지난 6월 원전해체 육성전략 발표를 계기로 원전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산학연을 연계한 신규사업 발굴과 상호 교류 시스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국내 원전해체 기술을 알리고 해외 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세계적인 원전해체 기술을 보유한 영국 기업 등을 초청, 국내 기업들과 기술을 교류하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열린 것이다.
워크숍은 또 정부의 원전해체 육성 로드맵에 따라 2031년까지 해외진출 강소형 원전해체 전문기업을 육성하고 해외 사업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의 하나다.
워크숍에서는 한·영 원전해체 산업과 기업 육성을 위한 협업 방안, 영국 원전해체 산업동향과 방사능 폐기 관리 연구 현황, 고준위 방사성 물질의 원격 제어, 원전 산업을 위한 통합 제품 제조, 영국 중수로 해체 현황 등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닉 메타 부대사는 환영사에서 “영국은 원전해체 분야 선도 국가 중 하나이며, 원자력 발전소 개발과 해체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면서 “한국 역시 원자력 발전 연구 분야의 선도 국가로서 관련 기술 수출에 강한 의지를 보이므로, 원전해체 분야에서도 앞으로 영국과 협력 관계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워크숍 둘째 날인 14일에는 참가자들의 울산 소재 기업을 방문하고 고리원전 1호기를 둘러본볼 계획이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