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남구 태화강동굴피아, ‘도심 속 피서지’로 인기

기사승인 2019.08.13  22:30:03

김상아

공유
default_news_ad1

- 무더위에 평일 400여 명, 주말 1천여 명의 방문객 몰려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도심 속 이색피서지인 태화강동굴피아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남구도시관리공단은 태화강 동굴피아에 평일 평균 400명, 주말 1,000명 이상의 고객들이 방문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지하광장에 설치된 반구대암각화 탁본 체험과 3동굴 스케치아쿠아리움 그림그리기 활동은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전했다.


한낮 기온이 35도를 웃도는 가운데 동굴피아는 22도 정도를 유지하고 있어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멀리 휴가를 떠나지 못하는 주민들이 가족들과 함께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공간으로 발길을 모으고 있다.

‘3동굴 스케치아쿠아리움 그림그리기’는 아이들이 그린 수생생물을 스캔해 큰 스크린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태화강동굴피아 내부에는 턱이 없고, 완만한 입구 쪽 경사로를 통해 쉽게 입장할 수 있어 장애인 휠체어나 유모차 등을 이용해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남구도시관리공단 정신택 이사장은 “태화강동굴피아는 도심 속 이색공간으로 가족들과 편하게 찾고, 즐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며 “많은 고객들이 동굴피아를 찾아 관람하며 무더위를 잘 이겨낼 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