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의원들 유통·서비스업, 어업 종사자들 간담회

기사승인 2019.08.20  22:30:03

김준형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울산시의회 의원들이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통·서비스업과 어업 종사자들을 만나 지원방안 모색에 나섰다.

김성록 의원은 20일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유통·서비스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과 일자리 창출에 대한 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신용보증재단, 상공회의소, 경제진흥원, 울산발전연구원, 소상공인행복드림센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관계자 등 지역 전문가들과 톡톡스트리트, 톡톡팩토리 등 시책사업 참여 대표,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김성록 의원은 “제조업 중심의 울산 산업구조에서 벗어나 유통·서비스업을 대항마로 발전시키는 산업구조 패러다임 변화를 모색 해 보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참석자들은 ‘5분 기조발언’을 통해 각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책과 제도 등에 대해 소개하고, 유통·서비스업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업 육성의 전략적 접근 △집중적 지원과 투자 △관광 활성화를 통한 긍정적 파급효과 유도 △지원 정책·제도 개발 등이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유통·서비스업의 자체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시책에 참여하고 있는 사업 대표자들은 제조업 위주의 정책과 지원제도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내며, △인프라 및 플랫폼 구축에 우선 투자 △참여 사업자에 대한 체계적인 평가·관리 △누구나 이용 편리한 종합적 정보 공개·제공 플랫폼 구축 등을 건의했다.

박병석 의원은 이날 시의회 4층 다목적회의실에서 어항관리조례 개정 논의 및 어민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울산수산업경영인연합회 박춘수 회장을 비롯해 동·북구 어촌계 계장과 회센터 상인회 대표, 시·구군 관계 공무원과 동구의회 임정두 의원, 북구의회 이진복 의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한 주민들은 어획량 감소 및 경기침체에 따른 방문 관광객 감소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토로하고 어항시설 사용료 감면 등 제도개선과 어항시설 정비 및 지원대책 등을 건의했다.

박병석 의원은 “지역 어업인들의 경제적 고충을 공감한다”며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규제 개선 등 상생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