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도시철도 열차 운행시각 10월부터 전면 개편

기사승인 2019.08.20  22:30:03

김성대

공유
7면  
default_news_ad1

- 환승 대기시간 단축, 배차 간격 조정 등 시민 편의 고려 1~4호선 개편

   
 
  ▲ 부산 부산진구 범천동 부산교통공사 전경.  
 

다음달부터 부산도시철도 운행시각이 변경된다.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시민 편의를 위해 오는 10월 1일발 첫차부터 도시철도 이용객의 패턴을 고려한 방향으로 도시철도 1~4호선의 운행시각을 전면 개편한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동일한 배차간격으로 운행되던 1~2호선 간 밤 시간대와 2~3호선 간 낮 시간대 열차의 환승이 좀 더 용이해진다.

교통공사는 각 호선별 환승역 도착 시각이 불과 1분 차이밖에 나지 않아 바로 갈아타기엔 어려움이 있었던 해당 시간대 환승시각을 2~8분으로 조정했다. 즉 2~8분 차이로 호선별 열차가 교대로 도착해 호선 간 환승이 한결 수월해진 것이다.

또한 승객의 수요를 감안해 배차 간격을 조정했다. 대표적으로 3호선의 경우, 차내 혼잡도가 가장 높은 시간대인 오전 7~8시 배차간격이 기존 평균 10분에서 8.5분으로 줄어든다. 1호선 신평~다대포해수욕장 구간과 2호선 호포~양산 구간은 열차를 증편 운행해 늘어난 수요에 부응한다.

변경된 열차운행시각은 9월 중 도시철도 전 역사 내 게시판은 물론,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교통공사는 이번 개편이 환승 대기시간 단축과 열차 내 혼잡도 완화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시민 편의를 위해 진행한 운행시각 개편에 많은 양해와 함께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작은 불편도 놓치지 않는 부산도시철도가 되겠다”고 말했다.

부산 / 김성대 기자


김성대 kimsd72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