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3대 경제특구로 위기해법 찾는다

기사승인 2019.08.20  22:30:03

강태아

공유
1면  
default_news_ad1

- 자유무역지역, 외국인 투자지역 이어 경제자유구역까지 지정땐 외국인 투자 탄력받을듯

울산시가 이른바 ‘3대 경제특구(경제자유구역·외국인투자지역·자유무역지역)’를 모두 지정받아 지역 경제난을 타개하는 방편으로 삼기로 하고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울산은 외국인투자지역(개별)과 자유무역지역을 보유하고 있는 중이어서 최상위 개념의 경제자유구역만 갖출 경우 혁신성장을 마중물을 모두 마련할 수 있다.


20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시는 이달초 ‘울산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안)’을 공고한 뒤 주민 의견 수렴에 나서는 등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팔을 걷어부쳤다. 신청서는 9월말께 산업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울산경제자유구역의 5개 지구(안)은 수소산업거점지구, 그린모빌리티지구, R&D 비즈니스밸리, 에너지융복합지구, 동북아 오일·가스지구로 구성됐다.

경제자유구역은 기반시설에 대한 지원은 물론 세제 지원과 외국인의 정주여건 개선에 대한 부분까지 포함한 개념이어서 지정때에는 경제특구에 지역 경제 활성화시키는 데 큰 도움일 될 전망이다.

울산시는 앞서 자유무역지역과 외국인투자지역 등 경제특구를 확보, 울산의 혁신성장 도구로 활용중이다.

지난해 울산지역의 외국인직접투자(신고기준)가 14개사, 8억 5300만 달러를 기록하는 것도 이같은 경제특구들의 활약도 큰 것으로 지역 산업계는 받아들이고 있다.

2015년초 준공된 울산자유무역지역은 입주율은 지난해말 96%를 웃돌고 있는데가 입주업체가 실제로 가동하는 비율을 뜻하는 가동율도 80%를 넘어서는 등 타 지역 자유무역지역보다 늦게 출발했지만 두드러진 활약을 보이고 있다.

여기다 고용인원은 850명을 넘어서며 경제난속에서도 울산의 수출 역군들의 전전기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자유무역지역은 매출의 30% 이상을 수출하는 기업이 입주할 수 있다.

외국인 투자지역은 외국인 회사들이 일정한 금액 이상 투자할 경우 신청이 가능한데 울산은 타지역에 조성된 단지형이 아닌 개별형으로 지정돼 있다.

동서석유화학, 울산 아로마틱스 등 9곳이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 세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고 있다.

울산시는 자유무역지역과 외국인투자지역에 이어 경제자유지역까지 품게 될 경우 외국인 투자 등을 더욱 활성화 시킬수 있어 계기가 될 것으로 판단하며 지역의 미래먹거리 창출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경제자유지역의 경우 기존의 자유무역지역, 외국인 투자 지역 등이 받고 있는 혜택외에도 추가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이를 지정받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