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빅히트, 상반기 매출 2천억 내년 BTS 드라마 나온다

기사승인 2019.08.21  22:30:00

연합뉴스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반기 2천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빅히트 방시혁 대표는 21일 오전 10시 강남구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공동체와 함께하는 빅히트 회사 설명회'를 열고 상반기 최고 실적을 거뒀다며 이같이 밝혔다. 빅히트는 음원과 음반, 공연, 콘텐츠, MD(팬 상품) 등에서 고루 성장해 이미 상반기에 지난해 연간 매출과 맞먹는 수준인 2천 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영업이익도 391억원으로 지난해 641억원의 3분의 2 수준에 육박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빅히트는 향후 웹툰, 소설, 애니메이션, 코믹북, 드라마, 풀 3D 그래픽 영화 등 다양한 장르로 확대되는 트랜스 미디어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내년 하반기 공개를 목표로 방탄소년단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를 제작한다. 세계관에서 일곱 소년이 처음 만난 그 시절 이야기를 담으며, 어린 시절 대역을 맡을 주연 배우를 캐스팅할 예정이다.
아울러 넷마블과 함께 방탄소년단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두 번째 게임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다.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