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루 6척이던 부산∼대마도 여객선, 내달 1일부터 2척으로 줄어

기사승인 2019.08.30  11:15:02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이즈하라는 이미 중단, 부산~히타카쓰도 격일제 운항하기로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이 장기화하면서 한국 선사들이 대마도 이즈하라항 노선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히타카쓰 노선도 격일제 운항에 나선다.

30일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 따르면 대아고속해운 오션플라워호는 다음달 1일부터 미래고속해운 니나호와 격일제로 부산과 대마도(히타카쓰)를 오간다.

이로써 한일관계가 악화하기 전 부산∼대마도 항로를 운항하는 여객선은 하루 6척이었지만 다음 달부터 하루 2척만 남게 된다.

일본 JR큐슈고속이 운항하는 비틀호는 대마도 히타카쓰에 기항했다 후쿠오카로 향하는 선박만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