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교육청 학교급식소 산업재해 인정 사례 증가 '눈길'

기사승인 2019.09.10  22:30:02

이다예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울산시교육청은 올해 들어 학교급식소 산업재해 인정 사례가 눈에 띄게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울산지역 학교급식소 종사자가 산업재해를 인정받은 건수가 2016년 6건, 2017년 14건, 2018년 12건, 올해는 8월말 기준 16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급식종사자 안전·보건교육을 통해 노동자들이 산업안전보건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산재신청과 심사과정 등이 개선됨으로써 근로복지공단의 산재 승인이 이전보다 수월해진 영향이 반영된 결과라고 시교육청은 분석했다.

특히, 이전에는 급식종사자가 산재신청을 할 때 신청서에 교장의 확인을 받아야 했다면, 지난해 1월 1일 이후로 교장의 서명 절차가 폐지되는 등 산재신청 절차가 간소화된 것이 한몫했다는 평가다. 산재신청 과정에서 교장과 급식종사 간 이견 차이로 적기에 산재 승인을 못 받는 일이 줄어들게 된 거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올해 6월 발표한 학교급식실 산업안전실태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그동안 급식종사들은 △산재에 해당하는지 판단이 잘 안 되어서 △동료들에게 미안해서 △산재신청을 잘 몰라서 △예전부터 앓아온 질환 등의 이유로 산재신청이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은 올해 1월 평생교육체육과에 산업안전관리팀을 신설하고, 같은 해 3월에는 안전관리자 2명과 보건관리자 1명 등 3명의 전문인력을 채용해 각 급 학교 급식소에 대해 안전보건점검을 하고 있다.

또, 급식소 자체 안전보건교육과 함께 조리종사원 1천500여 명을 대상으로 집체교육도 진행했다.

이밖에 전체 급식소에 일산화탄소 감지경보기와 소화기 설치·비치, ‘10분 안전교육 포스터’ 제작·배포, 급식종사자 근골격계 건강증진 사업과 호흡기 건강 실태조사 등도 진행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 산업재해 원인분석과 작업환경 개선을 통해 산재사고 예방 관리에 중점을 두는 한편, 급식조리 전 자체 안전교육 강화와 근로자 건강증진 프로그램 확대로 안전사고 예방과 근로자 건강증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다예 yeda0408@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