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석 연휴 맑고 큰 일교차...보름달 볼 수 있을 듯

기사승인 2019.09.10  22:30:02

송재현

공유
1면  
default_news_ad1

추석을 앞두고 늦더위가 기승을 부린 가운데 울산지역은 추석연휴인 12일부터 늦더위가 물러가고 환한 보름달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울산기상대에 따르면, 11일 울산지역은 아침 최저 23도, 낮 최고기온은 30도로 중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하루 종일 흐리다 오후에 5mm정도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본격적인 추석연휴가 시작되는 12일은 아침 최저 20도, 낮 최고기온은 25도로 오후부터는 맑고 쾌청한 하늘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됐다.

연휴가 끝나는 15일까지는 아침 최저 20도,낮 최고기온은 25~27도로 일교차가 크고 다소 선선한 초가을 날씨가 예상된다.

울산기상대는 맑은 날씨 덕에 청명한 가을 하늘과 함께 어느 곳이나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로 전망했다.

기상대 관계자는 “즐거운 한가위를 보내기 위해 고향 가는 길 교통안전과 산소 방문 시 벌쏘임 등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