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해 울산시건축상 '동네가게 녹슨(NOXON)' 대상

기사승인 2019.09.19  22:30:02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시, 주거·공공·일반 분야 총 6개 작품 선정

2019년 울산광역시건축상 대상에 ‘동네가게 녹슨(NOXON)’이 선정됐다.

울산시는 지난 6월 14일부터 8월 21일까지 접수된 주거·공공·일반 3개 분야 53개 작품에 대한 서류 심사와 현장 심사를 거쳐 동네가게 녹슨을 비롯한 6개 작품을 울산광역시건축상에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동네가게 녹슨은 온건축사사무소(대표 정웅식)가 설계했고 중구 옥골샘 8길(옥교동 174번지)에 있다.

건축사의 실험 정신과 신념으로 지역적 특성을 건축 언어로 잘 표현해 따뜻하고 다정한 공간을 완성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공공·주거·일반 부분에서 나눠 선정됐다.

공공 부분 최우수상은 태인씨디에이종합건축사사무소와 무아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설계한 '태화강 국가정원 안내센터'가 선정됐다.

자연친화적인 자재를 사용해 주변에 순응했다라는 평을 받았다.

주거 부분 최우수상은 디오건축사사무소가 설계한 중구 약사동에 있는 '누리마루'다.

대지의 고저차를 활용해 내부와 외부, 중간 영역으로 재미있게 구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일반 부분 최우수상은 울주군 간절곶에 있는 '카페리베리베'다.

피엘에스(PLS) 아키텍츠(Architects)가 설계했으며, 주변 경치를 활용해 이용자를 위한 프로그램이 건물에 반영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밖에 우수상은 주거 부분 '퍼즐하우스'(중구 약사동, 온건축사사무소설계), 공공 부분 '대왕별아이누리'(동구 일산동, 대흥종합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가 뽑혔다.'

심사위원은 공개모집으로 뽑힌 시민위원 2명과 울산광역시 건축위원회 위원 중 분야별(건축계획, 건축구조, 도시계획, 디자인, 건축설비, 건축설계, 건축시공) 전문위원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심사는 디자인의 독창성과 상징적 이미지, 주변 경관과의 조화, 기능별 공간구성의 효율성, 공공기능 등을 평가했다.

이들 작품 시상식은 10월 23일 제3회 울산건축문화제 개막식에서 열린다.

우수 건축물에 동판이 부착되고 건축주와 설계자 등은 상패를 받는다.

김동훈 울산시 도시창조국장은 “건축상에 제출된 작품을 보면서 이제는 규모에 상관없이 울산 동네 곳곳에 건축문화가 한층 더 성숙해 일상의 삶이 풍성해져 가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건축으로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안전하고 다양한 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