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트럼프, 3차 북미정상회담에 "지켜보자…뭐 나올지 알고 싶어"

기사승인 2019.09.24  09:50:03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정상회담을 하던 중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경우 이번 회담을 통해 어떠한 결과가 나올 수 있을지에 대해 알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거듭 강조하는 한편으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의미축소를 이어갔다. 다만 합의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론을 견지했다.

미 백악관의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숙소인 인터콘티넨털 바클레이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 및 질의응답에서 김 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이 열리기 위해서는 무엇이 요구되느냐는 질문에 "글쎄, 지켜보자"라며 "지금 사람들은 그것(3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길 보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것으로부터 무엇이 나오게 될지 알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정상회담이 개최되기 전에 많은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3차 정상회담이 실질적인 성과를 이뤄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정상회담 전에 실무협상 등을 통해 그 토대를 다져야 한다는 취지로 보인다.

이 발언과 관련,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의 3차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고 풀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진짜로 매우 성공적인 두 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졌다. 여러분이 알다시피 어떠한 제재의 완화도 없었으며 단지 제재의 강화가 있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매우 중요하게도 인질들이 돌아왔다. 그것은 매우 큰 일이었다"면서 "우리의 과거 위대한 영웅들의 많은 유해가 돌아왔다. 그리고 그들(유해)은 돌아왔고, 실제로 많은 유해가 다시 들어오기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추가 유해 송환 가능성을 거론하며 성과를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일이 일어났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 꽤 오랜 기간 동안 적어도 우리가 탐지하는 한에서는 어떠한 핵실험도 전혀 없었다"며 "관계는 매우 좋아 왔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그러나 우리는 우리가 무언가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보고 싶다. 우리가 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없다 해도 그것도 괜찮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그러나 오랫동안, 오랫동안 어떠한 핵실험도 없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아니었다면 북한과 전쟁이 났을 것이라는 주장을 거듭 펴며 "우리는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이어 "어쩌면 우리는 합의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고 어쩌면 아닐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 카운터파트(문 대통령)와 논의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는 그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중단은 결코 김 위원장과의 논의 대상이 아니었으며 많은 사람과 많은 나라가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한다면서 그에 대해 극적인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단거리 미사일 발사 중단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핵실험과 다른 것들에 대해 논의했다. 그리고 솔직히 그는 우리가 논의했던 것들에 대한 그의 약속에 부응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우리는 실제로 싱가포르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우리는 실제로 2차례의 매우 좋은 회담들을 가졌다"고 밝혔다.

북한이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중단을 선언한 만큼,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약속 위반이 아니며 약속을 지킨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내가 대통령이 아니었다면 여러분은 지금 당장 북한과 전쟁 중이었을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한국의 군사 장비 구매에 대해서도 논의를 할 것"이라며 "한국은 미국의 최대 군사 장비 구매국 가운데 하나이다. 우리는 매우 잘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