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태풍 ‘미탁’ 피해 복구에 전력

기사승인 2019.10.09  22:30:02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13일까지 사유시설 피해조사 완료, 10월 말 재난지원금 지급 예정

울산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공공시설?사유시설의 복구와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조사를 오는 13일까지 완료하고 이달말에는 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
울산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피해 복구에 신속히 마무리하기 위해 온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7일까지의 피해 현황을 보면 주택 42동을 비롯한 도로 침수, 하수 역류 및 정전 등 총 307개소가 피해를 입어 총 35억 원의 재산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 됐다. 하지만 피해조사가 진행될수록 늘어 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태화강 국가정원과 둔치에는 산책로 및 자전거도로 일부 침수, 목재데크 파손과 대나무 도복이 발생했다.
태풍 '미탁‘으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울주군 지역에서 2세대 5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나 울주군에서 구호물품 지원 등 신속한 행정 대처를 통해 등에 일상생활로 복귀했다.
현재 공공시설에 대한 응급복구는 대부분 완료됐고, 항구 복구사업은 10월말에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사유시설 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행정절차는 진행 중에 있으며, 10월 말에는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시설의 복구사업을 신속히 진행하고 피해 주민들이 빠른 시간 안에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 면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북상에 따라 이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에서는 ‘미탁’ 내습으로 피해를 입은 구?군에 재난관리기금을 지하고 피해 복구가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응급 및 항구 복구에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