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티팝 원조’ 김현철, 13년만에 정규 앨범

기사승인 2019.11.13  22:30:00

연합뉴스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17일 온·오프라인 동시 ‘돛’ 발매
17트랙 수록…30주년 콘서트도

13년만에 정규앨범을 발매하는 가수 김현철. 연합뉴스


청량한 도시 감성의 ‘시티팝' 음악 ‘원조'로 새롭게 조명받는 가수 겸 프로듀서 김현철(50·사진)이 13년 만의 정규 앨범을 낸다.

13일 소속사 에프이스토어에 따르면 김현철은 오는 17일 오후 6시 온·오프라인을 통해 정규 10집 앨범 ‘돛'을 발매한다.

2006년 발표한 9집 ‘토크 어바웃 러브'(Talk about love) 이후 첫 정규 앨범이다. 김현철은 정규 10집의 선공개 격인 미니앨범 ‘10집 - 프리뷰'(10th - preview)를 지난 5월 공개했다.
이번에 발매하는 ‘완성형' 앨범은 총 17트랙 2CD의 풍성한 구성을 자랑하며 LP도 순차 발매할 예정이다.

그는 정규 10집 발매와 함께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아 21∼23일 서울 중구 CKL스테이지에서 30주년 콘서트 ‘돛'을 열 계획이다.
김현철은 지난 1989년 ‘춘천가는 기차'가 수록된 1집을 시작으로 ‘달의 몰락', '일생을', ‘왜 그래' 등 다수 히트곡을 냈다.

시티팝은 1980년대 일본 버블 경제 시대에 꽃핀 도회적인 분위기 음악이다.
최근 뉴트로 유행과 함께 시티팝 인기가 높아지면서 세련된 사운드가 두드러진 김현철 음악도 시티팝 계열로 재조명받았다.

한편, 시티팝 계보를 잇는 아티스트로 활약 중인 가수 겸 프로듀서 뮤지(Muzie)도 17일 싱글 ‘이젠 다른 사람처럼'을 공개한다. 뮤지는 지난해 시티팝 앨범 ‘컬러 오브 나이트'(Color of Night)를 발매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