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총선 예비후보자 젠더폭력·혐오발언 검증TF 구성

기사승인 2019.11.14  22:30:03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젠더폭력, 혐오발언 등에 대한 검증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기본 자질·도덕성 검증을 위한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검증위)를 오는 17일까지 설치하기로 했다.


검증위는 내부인사, 외부인사를 절반씩 구성하며, 혐오·젠더폭력 검증 태스크포스(TF)를 별도로 구성할 방침이다.

TF에서는 후보자의 온·오프라인상의 게시글 등을 스크리닝해 역사왜곡 발언이나 특정인에 대한 명예훼손·모욕적 언사를 한 전력이 있는지, 성차별적 언행을 했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한 참석자는 “국민 눈높이에 맞춰 최소한의 상식선에서 후보자를 거르는 작업을 먼저 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논의에서 출발한 방안”이라며 “혐오발언이나 막말은 검증해서 거르자. 안 그러면 나중에 곤란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성세대가 보는 혐오 발언과 젊은 세대가 보는 혐오 발언이 다를 수 있다”며 “세대·젠더 감수성을 민감하게 보자는 논의를 했다”고도 덧붙였다.

강훈식 기획단 대변인은 “TF는 2030 청년 50%와 여성 50%로 구성해 젊은층과 여성의 시선으로 젠더 폭력이나 혐오 발언(전력)이 있는지 검증한 뒤 검증위로 (심사내용을)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 1월 6일까지 공직자후보추천위원회와 재심의위원회를 구성하는데, 후보자추천위원의 절반은 여성으로 위촉할 계획이다.

내년 2월 15일까지는 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회와 비례대표후보자공천관리위원회를 각각 설치한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21대 총선 입후보자를 대상으로 △기본교육 △교양 △전문교육 등의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기본교육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내용으로 구성되며 교양 부문에서는 품격있는 정치언어 구사법, 성인지 감수성과 성평등, 민주주의와 인권, 사회적 소수 배려 등에 대한 인식을 강화하고 공인으로서의 자질을 제고하는 내용으로 교육할 예정이다.

입후보자들은 검증위의 자격심사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교육을 받게된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