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핵폐기물 졸속 공론화 중단하라” 촉구

기사승인 2019.11.14  22:30:03

김상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탈핵부산시민연대는 14일 울산시청 앞에서 고준위 핵폐기물 공론화 전국민 확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고준위 핵폐기물의 위험성을 알리는 '대한민국 방방곡곡 가져가라 핵폐기물'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우성만 기자  
 

울산지역 탈핵시민단체가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 시설에 대한 졸속 공론화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는 부산에서부터 바통을 이어받아 ‘대한민국 방방곡곡 가져가라 핵폐기물’ 퍼포먼스를 펼치면서 고준위 핵폐기물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4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졸속적인 핵폐기물 공론화를 중단하고 사회적 대화에 나서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산업부는 고준위핵폐기물 처리 방안을 논의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출범하면서 이해당사자를 배제했다”며 “임시저장소 추가 건설 논의 기구 구성에도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있는 울산시민 의견을 듣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산업통상자원부에 여러 차례 ‘제대로 된 공론화’를 요구했지만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그것은 핵폐기물 중간·최종 처분장이 없는 사실을 전 국민에게 알리고, 고준위핵폐기물 위험성과 10만 년 보관해야 함을 전 국민에게 알리라는 것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정부에 졸속적인 공론화 중단과 재검토위원회 해체를 요구한다. 산업부는 ‘임시저장소’ 확충을 위한 공론화를 중단하라”며 “재검토위를 해체하고 요식적 행위로 구성하는 이해당사자협의체와 전문가검토그룹 구성을 중단해야 한다. 울산시도 산업부와 한국수력원자력에 제대로 된 공론화를 촉구하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 후 핵폐기물의 위험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사이렌 소리와 함께 핵폐기물에서 연기가 새어나오자 사람들이 쓰러지는 모습이 연출됐다.
이 퍼포먼스는 탈핵부산시민연대가 시작해 부산 16개 구군에서 진행한 뒤 울산으로 이어진 것이다.
이번 핵폐기물 퍼포먼스 현장 영상은 울산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iusm.co.kr/news/articleView.html?idxno=861265)와 유튜브 채널 ‘울산매일 UTV’(https://youtu.be/4oErkeqqg3s)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