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황덕순 靑 일자리수석 “울산 조선업 등 일자리 현안 해결 노력에 합심”

기사승인 2019.11.21  22:30:03

김상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지역 대표들 간담회서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요청

   
 
  ▲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21일 울산의 고용과 경제상황 등 지역의 어려움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정천석 동구청장, 김종철 울산고용지청장 등과 고용위기지역인 동구 조선업희망센터를 방문해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임재덕 현대미포조선 상무, 이무덕· 전영길 사내협력사 대표 등 조선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조선업계의 애로와 정부의 지원 방안, 협력업체 관계자들의 고충과 건의 등 의견을 교환했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1일 울산을 방문해 “울산 조선업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 수석은 고용위기지역인 울산의 고용과 경제상황 등 지역의 어려움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먼저 울산 동구 조선업희망센터를 찾았다.


간담회에는 황 수석을 비롯해 송병기 경제부시장, 정천석 동구청장, 김종철 울산고용지청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임재덕 현대미포조선 상무, 이무덕·전영길 사내협력사 대표 등 조선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조선업계의 애로와 정부의 지원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지역대표 관계자들은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에 대한 필요성을 내비췄다.

이들은 “조선업이 여전히 힘든 상황인데, 이는 동구지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울산 전 지역에 분산돼 있는 협력업체들의 생사와 관련된 것”이라며 “조선업 경기 불황으로 주민들이 겪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지역사정을 잘 파악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황 수석은 “조선업 경기가 지난 몇 년간 상당히 어려웠다”며 “올해 들어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졌었는데, 기대만큼 빠르게 회복되는 것 같지는 않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울산 동구를 조선업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지원 노력을 해왔지만 현장에서 체감하고 느끼기에는 아쉬움이 있을 것”이라며 “경기 회복 시까지 추가 지원방안을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업 등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에 어려움 덜어 드릴 수 있는 방안들을 다방면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울산이 중앙정부와 협력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장에서 생각하는 어려움 등에 대해 조금 더 신경 쓰겠다”며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사항들은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철호 울산시장도 황 수석을 만나 조선 산업 활성화와 친환경 차 지원 등 울산 현안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송 시장은 이날 울산시청 접견실에서 황 수석과 환담하면서 고용안정 패키지 지원사업 선정, 친환경 차 플랫폼 구축사업 지원,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등을 요청했다.

고용안정 패키지 지원사업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등 고용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이다.

고용유지지원금,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금, 직업훈련, 고용·산재보험 납부 유예 등 혜택을 받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은 다음 달 종료될 예정이다.

송 시장은 “올해 9월 발표한 울산형 일자리 창출 로드맵에 포함된 ‘친환경 차 플랫폼 구축사업’은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이차전지 배터리 업체 신규 투자와 연관기업 간 상생 협력을 통해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정부 차원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또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이 오는 12월 종료 예정인데, 조선업 기능인력 양성에 대한 지원도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구 혁신도시로 이전해 온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인 근로복지공단,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을 방문해 업무 현황을 청취하고 건의사항을 수렴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일학습병행법 제정에 따른 후속조치 △공공부문 공정채용 확립 및 민간 확산 방안 △국가자격검정 상설검정장 확충 △국제기능올림픽대회 성과 제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황 수석은 “공단은 일자리정책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사업의 체계적 수행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