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차 생산라인 근무시간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특근 거부 등 반발

기사승인 2019.12.09  22:30:03

김상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가 생산라인 근무시간 중 와이파이 사용을 제한하자 노조가 단체협약 위반이라며 특근을 거부하기로 했다.
9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사측은 지난 6일 울산공장 내 와이파이 사용 시간제한을 결정하고 노조에 통보했다.
기존에는 공장 내에서 24시간 사용할 수 있던 와이파이를 쉬는 시간과 식사 시간 등에만 사용하도록 한 것이다.

회사는 최근 일부 공장에서 근무 시간 중 와이파이로 접속해 동영상을 보는 행위가 문제가 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고 실제 9일부터 접속을 제한했다.
노조는 회사가 일방적으로 노사 합의를 깬 것이라며 이날 울산공장 본관 앞에서 집회를 여는 등 거세게 반발했다.
2011년과 2016년 단체협약으로 와이파이 설치와 사용을 합의했는데, 회사가 이를 어겼다는 것이다.
노조는 항의 집회를 이어가고 오는 14일 특근을 거부하기로 했다. 또 10일부터 네 차례 항의집회를 하기로 결정했다. 또 18일까지 회사가 와이파이 제한 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투쟁 강도를 높이겠다는 경고도 내놓았다.
노조 관계자는 “와이파이를 사용하느냐 마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사측이 아무런 협의 과정도 없이 단협을 무시한 것이 핵심이다”며 “이런 식이면 다른 단협도 깨질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회사 관계자는 “근무시간 중 와이파이를 통한 스마트폰 사용은 안전에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사용을 제한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