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울산시당 ‘검찰공정수사촉구 울산특위’ 설치...‘하명수사’ 의혹 공세에 대응

기사승인 2019.12.09  22:30:03

김준형

공유
3면  
default_news_ad1
   
 
  ▲ 민주당 울산시당은 지난 7일 시당 민주홀에서 이상헌 시당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검찰공정수사촉구 울산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공세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검찰공정수사촉구 울산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자유한국당 측의 공세에 맞대응하기로 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검찰공정수사촉구 울산특별위원회를 위원장, 언론 대응팀, 공명선거감시단으로 구성한다고 9일 밝혔다.


특별위원회는 검찰의 표적수사와 수사권 남용을 바로잡고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공세에 적극 대응,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등에 관련한 검찰 재수사 촉구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또 총선 출마 예정자와 지역위원회를 중심으로 선제적 대언론 활동 및 각 구군별 거점지역 피케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시민 의지를 왜곡하고 정치적인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 여론을 호도하는 일체의 행위들에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시당은 지난 7일 시당 민주홀에서 이상헌 시당위원장, 울산시당 상설위원장을 비롯해 운영위원, 김태선 사무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운영위원회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정치공방은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및 친인척의 불법 비리 사건에 다름 아니다”라며 “이를 비호하는 검찰의 표적수사와 수사권 남용이 빚어낸 고질적인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또 “김기현 전 시장의 ‘공권력을 동원, 불법선거를 주도해 지방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은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나타내듯이 터무니없는 저질 정치공방일 뿐”이라며 “이런 공방을 통해 김 전 시장의 총선 출마 기반 마련과 한국당을 질타하는 지역 분위기를 반전시켜보려는 저급한 꼼수”라고 주장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지난 6일 긴급 주요당직자 회의를 열고 규탄대회, 국정조사 등 중앙당 공조를 통해 진실을 밝혀나겠다는 의지를 보인 바 있다.

정갑윤 시당위원장은 회의에서 “송철호 시장의 측근이 청와대와 짜고 제보하고 정보를 주고받았으며 청와대는 하명수사 지시를 내리고 정치 경찰은 이미 나와 있는 답인 김기현 시장 죽이기에 칼날을 휘두른 ‘짜고 친 정치공작’이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중대한 문제인 만큼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전 시장은 “검찰은 청와대와 여당의 협박에 굴복하지 말고, 반드시 배후몸통의 실체를 밝혀내 역사의 단죄를 받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준형 jun@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