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시, 해양신산업 육성사업에 본격 나선다

기사승인 2019.12.10  22:30:02

김성대

공유
12면  
default_news_ad1

- 12일 오전 부산대 등 6개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협업체계 구축

부산시가 지역 6개 공공기관과의 협력 체계를 갖추고, 해양신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해양나노위성 제작 등을 본격화한다.

부산시는 12일 오전 11시 30분,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부산대학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전자부품연구원, (재)부산테크노파크 등 6개 기관과 ‘부산시 해양신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공동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0일 밝혔다.


‘부산 해양신산업 육성사업’은 시가 동삼혁신지구의 해양수산분야 이전 공공기관이 보유한 첨단기술을 지역기업에 확산, 첨단 해양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중앙부처 협력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해양신산업 원천기술개발과 지역 혁신인재 양성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해양나노위성 탑재체 핵심기술과 글로벌 네트워킹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은 해양신산업 관련 기술의 지역 확산과 해양도시형 나노위성 활용 △한국특허전략개발원(원장 김태만)은 기업 특허전략과 기술경쟁력 강화 △전자부품연구원(원장 김영삼)은 해양도시형 나노위성 부품 및 연계기술 개발 △부산테크노파크(원장 최종열)는 동삼혁신지구 내 해양신산업 오픈플랫폼 조성과 함께 사업 계획과 성과관리 등을 각각 담당, 유기적 협력체계를 갖추게 된다.

한편, 각 협약기관이 공동 수행 중인 ‘미래해양도시 부산의 신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사업’은 △동삼혁신지구 내 부산 신산업 오픈플랫폼 조성(2020년 4월 개소 목표) △해양도시형 나노위성 핵심부품 및 시스템 개발을 통한 나노위성 2기 제작(2019년 말 착수, 2021년 완성 목표) △지역기업 기술혁신지원과 창업기업 활성화 등 1차년도 10개사 기업별 최대 1억원 내외 지원(3년간 총 25개사 내외 혁신기업 육성 목표) △해양-ICT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 및 혁신인재 양성 등이 있으며 각각 글로벌 첨단기술을 내세워 ‘미래해양도시 부산’의 위상에 걸맞은 해양신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전에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오후 2시부터는 각 기관의 실무자들이 부산역 회의실에서 킥-오프(Kick-Off) 워크숍을 진행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해양신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은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 실현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면서 “특히 동삼혁신지구 이전 공공기관 등 연구기관이 보유한 해양수산분야의 우수한 기술력과 지역산업이 융합해 미래형 신산업 창출은 물론,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선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 / 김성대 기자




김성대 kimsd72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