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경대, 코이카 '우수 파트너' 선정

기사승인 2019.12.12  22:30:03

김성대

공유
14면  
default_news_ad1

- 개발협력사업 운영 성과 인정 감사패 받아…41개국 149명 수산 전문가 배출

   
 
  ▲ 김영섭 총장을 비롯한 대학 및 코이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부경대 KOICA 석사과정 수료식 모습.  
 

부경대학교(총장 김영섭)가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로부터 개발협력사업 우수 파트너로 선정돼 감사장을 받았다.

부경대는 코이카 주관으로 최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고객愛밤’ 행사에서 코이카와 공동으로 추진해온 개발협력사업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 파트너 감사장’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고객愛밤’ 행사는 코이카가 공공기관, 기업, 시민사회단체, 학계 등 다양한 분야 파트너사들과 1년간의 개발협력사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개선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하는 것이다.

부경대는 글로벌수산대학원 주관으로 지난 2010년부터 KOICA 석사학위과정을 운영하며 개발도상국에 선진 수산기술을 전수해 해당 국가들의 경제발전에 기여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부경대는 이 석사학위과정을 통해 한국의 수산입국을 이끌어온 수산 분야 인재 양성의 노하우를 적극 전수, 지금까지 41개국 149명의 수산 분야 전문가를 배출해 왔다.

부경대가 배출한 개도국의 수산 분야 전문가들은 SCI/SCIE급 논문 30편을 발표해 국제 수산 분야 발전에 기여한 것은 물론, 자국 어업 및 양식 법률 제정, 정부법인 수산 회사 설립 등을 통해 자국 수산 분야 발전을 이끌고 있다.

최근에는 부경대가 정부와 함께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세계 첫 FAO세계수산대학의 시범사업 유치를 위한 FAO 회의에서 이 석사학위과정 졸업생들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부경대 김형석 글로벌수산대학원장은 “부경대가 코이카와 함께 운영하는 석사학위과정은 개도국 발전을 돕는 것은 물론, 한국과 개도국의 협력을 위한 친한인사 양성과 국제무대에서 한국에 대한 지원을 확보하는 효과를 얻고 있다”면서 “이번 성과를 계기로 앞으로도 이 과정을 통해 개발도상국에 다양한 선진 수산기술을 전수, 우수 인재 배출과 수산 분야 발전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 / 김성대 기자


김성대 kimsd72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