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기현 "정치 테러, 더 큰 몸통 있을 것"…황운하 "과도한 피해자 코스프레"

기사승인 2019.12.12  22:30:03

백주희

공유
3면  
default_news_ad1
   
 
  ▲ 김기현 전 울산광역시장(왼쪽)이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작년 6월 실시된 울산광역시장 선거에 대해 선거 무효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9일 오후 대전 중구 시민대학 식장산 홀에서 열린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간 기념 북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중심에 선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황운하 대전 검찰청장이 12일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자신에 대한 첩보 문서를 경찰청에 전달했고,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정치적 의도에 따라 자신을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12일 오전 ‘김현정의 뉴스쇼’는 ‘맞짱 인터뷰’ 코너를 통해 김 전 시장과 황 청장을 동시 연결했다.

김 전 시장은 청와대 하명수사에 대해 “믿는 것이 아니고 확실한 사실이다. 하명 수사를 2018년에 한 것이 아니고 2017년부터 시작했다”며 “청와대가 첩보를 수집해서 그걸 정리하고 가필까지 해서 리스트를 만들어서 하달했다. 특히 청와대가 나서서 송병기 씨에게 첩보를 달라고 요청해서 보냈다고, 지금 송병기 씨가 증언하고 있다. 광역단체장 선출직은 청와대의 첩보 수집 대상이 아닌데도 나섰다. 그런 점에서 명확하게 의도가 드러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 청장은 김 전 시장을 향해 “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있지도 않은 하명 수사니, 선거 개입 수사니 하면서 나라를 시끄럽게 하고,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는 대단히 무책임한 정치인이다”며 “청와대와 저는 어떤 직간접적인 연락도 없었다. 하명 수사를 받은 기관, 울산경찰청의 책임자가 전혀 모르는 하명 수사가 가능한가”고 반문했다.
당시 수사 과정과 혐의 등을 두고 열띤 언쟁을 벌이던 김 전 시장은 “황 청장이 김기현 한 사람을 잡으려 39번에 걸쳐 영장을 신청했다. 그런데도 죄를 지었다고 인정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울산경찰청장 계급 정년 6개월을 남긴 상태에서 치안감으로 승진했다. 이 정권으로부터 하혜를 받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시장은 “울산경찰청장으로 오신 뒤 본인이 원하는 고향 대전경찰청으로 갔고 민주당 공천을 받아 출마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뒤에 흑막이 있는 거래가 있는 것 아니냐’는 소문들이 파다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황 청장은 “저는 정치하고 싶은 마음이 지금도 없다. 김 전 시장이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국민의 정치에 대한 혐오감과 불신을 키울까 해 더 정치하기 싫다”고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울산청장으로 승진한 것은 계급정년에 임박할 때까지 부당하게 승진이 안되다가 정상적으로 막판에 구제가 된 것”이라면서 “제가 김 전 시장 수사를 통해 청와대에 잘 보이려고 했다면 저는 지금 경찰청장을 하고 있어야 한다”고 받아쳤다.
황 청장은 “검찰의 수사 방해로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검찰이 최종적으로 무혐의 처분했다는데 경찰이 충분히 수사는 못했지만 어렵게 수사해 확보한 유죄 증거들을 검찰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무시하고 무리한 불기소 처분을 한 것”이라며 “무리한 수사가 아니라 무리한 불기소 처분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시장은 이 사건은 정치 테러이자 헌정 농단이라고 하며 “백원우(전 민정비서관)나 조국(전 민정수석)보다 더 큰 몸통이 뒤에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에 황 청장은 “김 전 시장이 선거 패배 후 억울한 심경이 드는 건 이해하지만 책임을 경찰 수사로 돌리는 건 과도한 피해자 코스프레”라며 “거짓과 선동으로 더 이상 나라를 혼란스럽게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