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당 황운하 고발, 사전선거운동·불법기부

기사승인 2019.12.12  22:30:03

백주희

공유
3면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울산시장불법선거개입의혹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조대원 위원(왼쪽), 김재식 위원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공직선거법상 공무원선거관여금지위반죄, 직권남용죄 등 혐의로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고발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2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진상조사 특별위원회’(주광덕 위원장)는 고발장에 “황 청장이 2018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대전지방경찰청장으로서 주민에게 감사장 604장을 수여하거나 포돌이 인형을 선물하는 식으로 사전 선거운동과 불법 기부행위를 했다”고 명시했다.
고발장에는 지난 9일 황 청장이 현직 경찰 신분으로 출마지역인 대전에서 출판기념회를 열고 사실상 선거운동을 하는 등 공무원의 선거 관여 금지 의무를 위반한 내용도 포함됐다.

김재식 특위 대변인은 “황 청장이 지난 11월 울산지검에 자신에 대한 수사 종결을 요청한 사실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적시했다”고 밝혔다.
황 청장은 지난해 울산경찰청장 당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했으며, 한국당은 그가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김 전 시장을 수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이에 대해 황 청장은 “무턱대고 고발하고 보자는 것”이라며 “정치권 고발 남용 행태는 사법 과잉과 정치 불신을 심화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출판기념회와 관련 황 청장은 “(해당 활동은) 선거 출마와 무관한 것”이라며 “(북 콘서트의 경우) 순수하게 책 내용을 홍보할 목적으로 오래전부터 예정한 행사”라고 일축했다.
또 그는 “애초 경찰 명예퇴직(명퇴) 후에 진행하려 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 어쩔 수 없이 현직 상태에서 치른 것”이라며 “이를 정치적으로 왜곡해 해석하는 건 북 콘서트 본질에 대한 이해 부족”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해 3월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황 청장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피의사실 공표와 직권남용 등 혐의로 추가 고소·고발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