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설 연휴 한국영화 삼파전...참신 소재 코미디 vs 묵직 정치 드라마

기사승인 2020.01.16  22:30:00

연합뉴스

공유
17면  
default_news_ad1

동물 말이 들리는 국정원 요원… ‘미스터 주’
‘B급 감성 충만’ 웹툰작가 도전기…‘히트맨’
근현대사 한토막 스크린에…‘남산의 부장들’


정초 극장가에 코미디 열풍이 불까, 아니면 묵직한 정치 드라마 바람이 일까. 설 연휴(24~27일) 대진표가 확정됐다. 한국 영화 삼파전이다. ‘미스터 주: 사라진 VIP’와 ‘히트맨', ‘남산의 부장들'이 이달 22일 동시 출격한다. 이 가운데 2편이 코미디 영화다. 새해를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시작하고 싶은 관객들을 노린다. 작년 설 연휴 때 초대박을 친 '극한직업' 학습효과 덕분이다.

영화 ‘미스터 주:사라진 VIP'. 연합뉴스

◇ 시도는 좋았는데…‘미스터 주: 사라진 VIP'
그동안 할리우드 영화에서나 볼 수 있던 말하는 동물들이 등장한다.  동물을 무서워하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승진 욕심에 중국에서 온 특사 판다 밍밍의 경호를 자처한다. 그러나 밍밍을 탈취하려는 범죄 조직을 쫓다가 사고를 당하고, 깨어난 순간부터 동물들의 말이 들리기 시작한다. 태주는 군견인 셰퍼드 알리와 공조해 사라진 밍밍을 찾아 나선다.

시도는 높이 평가할 만하지만, 웃음 타율은 높지 않다. 과장 된 연기와 허술한 스토리 때문이다. 주연을 맡은 이성민이 어떻게든 극을 살리려 고군분투한다. 한데, 감초 역할을 맡은 배정남이 매번 찬물을 끼얹는다. 우리말을 하는 다양한 동물들은 컴퓨터그래픽(CG)으로 비교적 자연스럽게 구현했다. 총제작비 90억원으로 이룬 결과다.

 

영화 ‘히트맨'. 연합뉴스

◇ B급 감성 가득한 ‘히트맨'
대놓고 B급 감성이다. 유튜브와 웹툰, 랩과 같은 젊은이들 취향과 아재 개그를 정신없이 오가며 혼을 쏙 빼놓는다.
어렸을 때 불의의 사고로 부모를 잃은 뒤 국정원 요원 덕규(정준호)에게 발탁돼 암살 요원이 된 수혁(권상우). 웹툰 작가의 꿈을 이루려 국정원을 탈출한다. 15년이 흐른 지금, 그가 연재하는 웹툰에는 온갖 악플이 달린다. 수혁은 랩 가사처럼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써보라는 딸의 조언에 따라 국정원 시절 겪은 1급 기밀을 웹툰으로 그린다. 초중반까지는 꽤 참신하다. 수혁의 과거사를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한 대목이나 수혁이 그린 웹툰을 재현한 장면에선 눈길이 오래 머문다. 하지만 초반에 너무 힘을 쏟은 탓일까. 수혁이 이중 타깃이 된 뒤부터 극은 갑자기 동력을 잃고 갈팡질팡한다.  B급 감성에 관대한 청소년들이 주된 관객이 될 듯하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연합뉴스

◇ 웰메이드 정치극 ‘남산의 부장들'
오랜만에 나온 웰메이드 정치 드라마다. 한국 근현대사의 한 토막을 스크린에 옮겼다. 김충식 작가가 쓴 논픽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그중 1979년 10월 26일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박정희 대통령을 암살하기까지 40일간 이야기를 다뤘다.
영화는 18년간 충성해온 김규평이 왜 총성의 주인공이 돼야 했는지를 그의 시선과 심리를 따라가며 짚는다. 김재규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엇갈리는 만큼, 영화 역시 그의 인간적인 면모와 동기를 입체적으로 다룬다.

영화는 뜨거운 역사를 차갑고 냉철하게 그렸다. 무엇보다 배우들 연기가 명불허전이다. 정치색을 가급적 배제하고 인물간 심리 묘사에 초점을 맞췄지만, 소재 자체가 정치적인 만큼 스크린 밖에서도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