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남은우의 시산책】 물의 가방-얼음

기사승인 2020.01.21  22:30:03

고은정

공유
18면  
default_news_ad1

- 김륭

   
 
  ▲ 물의 가방-얼음 (그림 박지영)  
 

물의 가방

-얼음


김륭





먼 길을 가는 강물도

가방이 필요하다



쉼 없이 흘러가며 하던

생각들을 가방에 넣고

누군가에게 하고 싶던 말들

그리고 숨소리마저

가방에 넣고



어떻게 가면

좀 더 깊고 드넓은

바다에 닿을 수 있을까

겨우내 물들은 다시

생각한다



-『첫사랑은 선생님도 일 학년』(창비, 2018)





◆감상 노트

최근 ‘사랑이 으르렁’이라는 청소년 시집을 낸 시인. ‘숨소리’마저 가방에 넣고 흘러가자는 시인. 가방을 싼 이상 갈밭 어디서 들리는 어린 새 울음에 걸음을 돌이킨다거나 잠긴 가방의 지퍼를 여는 일은 없어야 하리라. 바다에 닿기 전 녹아 없어질

가방일지언정 아리고 그리운 것들 차곡차곡 쟁여 떠나고 보는 것이다. 바다의 검푸른 심장 속으로.

글=남은우·그림=박지영


고은정 kowriter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