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진호, 울산현대 2020시즌 주장 임명

기사승인 2020.01.22  22:30:02

송재현

공유
15면  
default_news_ad1
   
 
  ▲ 2020 시즌 새로이 울산현대 선수단의 주장과 부주장에 임명된(왼쪽부터) 정승현(부주장)·신진호(주장)·김태환(부주장)·이상헌(부주장) 선수. 울산현대 제공  
 

울산현대의 미드필더 신진호가 2020 시즌 주장 완장을 차고 선수단을 이끈다.

22일 울산현대는 신진호를 주장으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신진호는 지난 17일 열린 베트남 V리그의 호치민 시티와의 친선경기에서도 주장 역할을 성공적으로 소화한 바 있으며 이번 시즌 주장으로 정식 임명돼 중원 지휘관과 선수단의 리더 역할을 동시에 맡게 됐다.

신진호는 “주장을 맡게 되어 영광스럽고, 큰 책임감을 느낀다. 선수단의 리더로서 우리 팀이 더 강해지도록 잘 이끌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부주장으로는 김태환-정승현-이상헌이 나선다.

상주상무 입대 전부터 울산현대에서 활약하며 잔뼈가 굵은 측면 수비수 김태환과 구단 유스팀 현대고 출신으로 2년 반 만에 J리그서 친정팀으로 복귀한 중앙 수비수 정승현, 그리고 마찬가지로 유스 출신인 공격형 미드필더 이상헌이 주장 신진호와 함께 피치 위에서 선수단을 이끌게 된다.

기존 고참급으로 활약하며 꾸준하게 활약한 김태환과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와도 같은 정승현의 부주장 선임은 자연스럽지만, 선수단에서 어린 축에 속하는 이상헌의 부주장단 합류는 다소 파격적이다.

김도훈 감독은 부주장단 임명에 대해 “원래 부주장을 두 명이 맡는데, 이상헌 선수가 선배들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실력도 뛰어나 세 명으로 꾸리게 됐다”고 말하며 그 배경을 밝혔다. 덧붙여 “고참급의 김태환, 중간 나이대의 정승현, 어린 나이대의 이상헌까지 세 명의 부주장들이 각자 맡은 역할을 충실히 해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