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한 교민 위한 전세기 투입,청와대가 컨트롤 타워 역할

기사승인 2020.01.27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SBS 라디오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 새해인사를 전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정부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인해 봉쇄된 중국 우한(武漢)시에 발이 묶인 교민들을 전세기를 투입해 철수하는 방안을 28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관계자는 이날 “내일 오후 3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전세기 투입을 통한 교민 철수 방안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부는 중국 당국과 전세기를 통한 교민 철수 방안을 놓고 긴밀히 협의해왔으며, 이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회의에서 교민 철수 이후의 관리 대책을 포함한 실무적인 준비 사항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정부는 전세기 투입 날짜와 비용 문제 등을 포함해 각 부처와 중국 당국, 현지 공관 등과 막판 조율 중인 부분들을 점검한 뒤 28일 관계장관회의에서 최종 방안을 결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현재 우한에 체류중인 것으로 파악된 우리 국민 500∼600명 가운데 이미 400여명은 전세기 운영시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에 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들을 수송하기 위해 전세기 2대를 띄우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에 대한 관리·방역 대책도 함께 마련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27일 국정에 복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대응에 총력전을 지시했다.
참모들로부터 세배를 받고 점심을 함께하며 향후 국정 구상을 논의하고자 했던 이날 오찬도 덕담 등을 생략한 채 사실상 우한폐렴 대책회의로 진행됐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우한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 발 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이뤄지던 우한폐렴 대응의 컨트롤타워 역할도 사실상 청와대가 맡게 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고,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한 만큼 어떤 더 큰 상황으로 번질지 몰라 청와대가 전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