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건강관리협회 울산지부의 '메디체크' - 오십견

기사승인 2020.01.27  22:30:02

이다예

공유
14면  
default_news_ad1
   
 
  ▲ 한국건강관리협회 캐릭터 '체크보이'. 한국건강관리협회 제공.  
 

한국건강관리협회 울산지부의 '메디체크' - 오십견



50대 이후부터 어깨가 특별한 이유 없이 아픈 것은 물론, 움직이기도 힘들어지는 증상을 보일 수 있는데, 이를 오십견이라고 한다. 전체 인구의 2~5%가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오십견은 최근에는 생활 환경의 변화로 40대의 비교적 젊은 나이에서도 오십견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오십견이 심해지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질 수 있다. 오십견의 원인과 특징을 알아보자.



#오십견이란=오십견은 '50세의 어깨'란 뜻으로 지어진 이름으로 50대를 전후로 자주 발병하기 때문에 이런 명칭이 붙었다. 오십견의 정확한 명칭은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당뇨병환자나 갑상선 기능 항진증 환자와 같이 체내 대사율이 높은 질병을 앓는 사람에게서 자주 보이는 질병으로 무산소 대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당뇨병 환자의 경우 10~30%에게서 오십견이 발병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이외에도 어깨 주변 근육인 회전근개 손상, 목 디스크, 어깨 외상 등으로 발생할 수 있다.



#오십견 증상=오십견이 발생하면 어깨에서 심한 통증이 발생하는데 특히 밤 중에 자주 발생하며, 많이 움직이거나 날씨가 흐린 경우 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이와 함께 어깨를 움직이기 힘들거나 자의로 움직일 수 있는 감소할 수 있는데, 심하면 엉덩이 쪽으로 손이 안 닿을 수 있다. 오십견이 만성화되는 경우 평상시의 통증은 거의 없을 수 있으나 팔을 움직이기 힘든 것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에 오십견이 발생하는 경우 방치하지 않는 것이 좋다.



#오십견 예방법=오십견은 평소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경우 예방이 가능하다. 스트레칭을 할 때 양팔을 깍지낀 다음 손바닥을 하늘로 향하게 해서 천천히 손을 머리 위로 들어 올려준다. 그다음 한쪽 팔을 반대쪽으로 향하게 하고, 반대쪽 팔은 올려, 뻗어 있는 쪽 팔꿈치를 감싸듯이 잡는다. 그리고 손을 뻗은 방향으로 지그시 누르면서 당겨 준다. 이후 반대편도 같은 방법으로 한 번 더 해준다. 만약 이 행동이 어렵거나 통증이 있다면 오십견이나 기타 어깨 관절 질환이 있을 가능성이 높음으로 방치하지 말고 검진 후 치료받길 바란다.




이다예 yeda0408@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