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국 우한 폐렴' 위기경보 주의→경계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

기사승인 2020.01.27  22:30:02

이다예

공유
14면  
default_news_ad1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7일 KTX울산역 알림판에 코로나바이러스 예방행동수칙 관련 정보가 적힌 포스터가 붙혀져 있다. 우성만 기자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중국 우한 폐렴'이 확산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27일 보건복지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고, 국내 지역사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높였다.


또 이날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가동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질병관리본부의 방역업무 지원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 업무를 담당한다.

앞서 정부는 중국 전역을 검역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했다.

28일부터는 감염병 사례 정의를 확대해 좀 더 철저한 검역과 환자·접촉자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이를 위해 복지부 소속 직원 50명과 국방부·경찰청·지방자치단체 등 200여명이 검역 현장에 추가 배치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추가 확산에 대비해 의심환자 격리병상, 접촉자 격리시설 등을 선제적으로 확보키로 했다.

먼저 국립중앙의료원 기능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진료 중심으로 기능을 전환한다. 국공립병원이나 군 의료시설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밖에 시군구별 보건소, 지방의료원, 공공보건의료기관, 응급의료기관 등에 선별 진료소를 지정하고, 의료기관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며 의약단체와 협의도 이어간다.


이다예 yeda0408@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