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손흥민 FA컵 16강 견인 시즌 14호골…황의조도 석 달 만에 4호골

기사승인 2020.02.06  09:39:27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손흥민이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19-2020 FA컵 32강 재경기에서 후반 42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연합뉴스

손흥민(28)이 4경기 연속 골이자 자신의 시즌 14호 골을 작렬하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려놨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19-2020 FA컵 32강 재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42분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려 토트넘을 3-2 승리로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달 23일 노리치시티와의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헤딩 결승 득점부터 이어진 연속 골 행진을 4경기째 이어갔다.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사우샘프턴과의 FA컵 32강전과 지난 3일 맨체스터시티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도 골 맛을 봤다.

손흥민의 맹활약 속에 토트넘은 FA컵과 정규리그에서 2연승, 6경기(4승2무) 무패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를 앞둔 후반 42분 손흥민이 알리가 오른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하려다 상대 선수 발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었다.

직접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토트넘에 16강행 티켓을 안겼다. 골키퍼가 방향을 읽고 손을 뻗었지만 골대 왼쪽 가장자리에 빠르게 꽂힌 슈팅을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최근 4시즌 동안 FA컵 11골(17경기 출전)을 넣어 이 기간 대회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FA컵에서는 32강전까지는 90분 안에 승부를 내지 못하면 연장전이나 승부차기 없이 경기를 끝내고, 재경기를 치른다.

2연속 재경기 끝에 16강에 진출한 토트넘은 내달 6일 홈에서 8강행을 놓고 노리치시티와 맞대결한다.

브레스트와의 경기에 출전한 황의조 연합뉴스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에서 활약하는 공격수 황의조(28)도 리그앙(1부)에서 석 달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황의조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브레스트의 스타드 프랜시스-르 블레에서 열린 2019-2020 리그앙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1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1골 1도움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던 지난해 11월 4일 낭트와의 12라운드 이후 3개월 만에 터진 골이다.

이번 시즌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유럽파'가 된 황의조는 이날 득점을 포함해 리그앙에서 4골 2도움을 올렸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황의조는 경기 시작 10분 만에 0-0 균형을 깨뜨렸다.

코너킥 이후 니콜라 드 프레빌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황의조는 번쩍 뛰어올라 헤딩 슛으로 마무리했다. 공은 왼쪽 골대를 맞히고 안으로 들어갔다.

보르도는 후반 35분 수비수 로리스 베니토의 자책골이 나오며 1-1로 비겨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31을 올린 보르도는 리그 12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