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창작준비금 지원 작년 2배, 문턱 낮아지고 혜택 늘어나

기사승인 2020.02.13  22:30:02

고은정

공유
16면  
default_news_ad1

- 2020 늘어나는 예술인 복지혜택

   
 
  ▲ 올해부터 예술인 복지 규모를 큰 폭으로 늘어나고 창작 안전망이 더욱 폭넓게 구축된다.  
 

문화예술은 사람들에게 마음의 위안과 행복을 주고 국가 경제와 위상 강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지만, 정작 창작의 주체인 예술인은 상당수가 프리랜서로 불안정한 지위에 낮고 불규칙한 소득, 불공정한 직업 환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는 올해부터 예술인 복지 규모를 큰 폭으로 늘리고 관련 제도를 정비해 예술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끌어내고 창작 안전망을 더욱 폭넓게 구축한다.


우선 예술인 창작준비금 지원 대상을 올해 1만2,000명으로 작년(5,500명)의 2배 이상으로 확대한다.

창작준비금 지원을 위한 소득 및 재산 심사 대상을 본인과 배우자로 축소하며 지원 기준도 완화한다. 이에 따라 그동안 소득이 낮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부모 혹은 자녀의 재산으로 창작준비금 혜택을 받지 못한 예술인도 혜택을 보게 됐다.

신청에 필요한 서류도 최대 12종에서 3종으로 줄여 지원 문턱을 낮춘다.

창작준비금은 예술인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예술 활동을 중단하지 않도록 1인당 연간 300만원을 지원하는 제도다.

불규칙한 소득 때문에 은행 융자를 받기 어려웠던 예술인을 위한 생활안정자금 융자 규모도 올해부터 190억원으로 작년(85억원)의 2배 이상으로 늘린다.

주요 상품인 전·월세 주택자금 융자는 주거 부담을 고려해 상한액을 4,000만원에서 1억원까지 높인다.

건강 증진을 위한 지원책도 확대한다. 예술활동 중 심리적 불안·우울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인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과 연계한 전국 심리상담센터 32곳에서 상담 지원을 받는다. 지원대상도 450여명 수준에서 올해부터 800명까지 늘렸다.

예술인 학부모는 자녀를 위해 어린이집 신청할 때 절차를 간소화한다.

종전까지는 어린이집 영유아 종일반과 우선입소 신청을 할 때 프리랜서 예술인은 재직증명서를 발급받지 못해 자기기술서와 소득 증빙 등 별도 자료를 제출해야 했다. 하지만 올 3월부터는 관련 지침이 개정돼 예술활동증명서 한 장으로 대신하게 된다.

예술활동을 하면서 계약을 서면으로 체결하지 않아 입는 피해를 구제받는 장치도 마련했다.

그간 구두계약 관행이 만연한 예술계 특성상 분쟁 발생 시 계약서 미체결로 예술인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많았다. 올 6월부터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내 설치된 신고·상담 창구를 통해 서면계약서 작성 위반 사실을 신고하면 법률 자문 등의 지원을 받는다.

아울러 예술인과 예비 예술인, 기획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예술인 권리보호 교육도 강화한다.

이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 홈페이지나 02-3668-0200을 통해 자세히 살려 볼 수 있다.


고은정 kowriter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