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 중구 18일까지 대형마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물가안정 점검

기사승인 2020.02.13  22:30:02

김상아

공유
3면  
default_news_ad1

울산 중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의약 외품인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지역 내 가격안정을 위한 점검에 나섰다.

중구는 13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지역 내 300㎡ 이상 대형마트 19개소를 중심으로 ‘의약 외품 불공정 거래행위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마스크와 손소독제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품귀현상을 빙자한 가격폭리 등이 발생할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추진됐다.

중구는 2명 1개 점검반을 구성, 홈플러스 중구점을 비롯한 지역 내 대형마트 19개소를 방문해 매점하거나 판매를 기피하는 등의 행위여부를 점검하게 된다.

세부적으로는 폭리를 얻을 목적으로 매점하거나 판매를 기피하는 행위, 지난해 보다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해 5일 이상 보관하는 행위 등이다.

또 마스크 판매가격 조사 및 표시 이행여부와 소비자의 적정구매 및 판매자 적정판매 계도도 병행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홍보도 벌인다.

위반사례 적발 시 중구는 울산광역시를 통해 식약처에 보고하고, 식약처는 재조사를 벌여 적발업체를 경찰에게 처분의뢰하게 된다.

중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주민들의 걱정과 우려를 악용해 마스크나 손소독제를 매점매석하는 경우가 없기를 바란다”면서 “주민들은 예방을 위한 안전 수칙을 잘 지켜 감염증이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