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류인플루엔자에도 대비를…

기사승인 2020.02.13  22:30:00

허성환(농협 구미교육원)

공유
18면  
default_news_ad1

우리나라에서도 최고의 인문학 서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제러드 다이아몬드의 <<총,균,쇠>>를 보면 유라시아의 병원균은 유라시아의 철제 무기보다 훨씬 더 많은 아메리카 원주민과 기타 비 유럽인들을 죽게 만들었다고 한다. 유럽을 강타해 수백만명을 죽인 흑사병은 대부분 동물들에서 기인한 변종 질병들이다. 일찍이 소, 말, 돼지 등을 사육했던 유라시아인들은 이런 질병을 겪었고, 내성이 생긴 이들이 살아남아 대부분의 인구를 차지하게 되었다. 이런 내성이 추후 열강들이 식민지를 차지하는데 결정적 공헌을 했던 만큼 이는 균의 승리하고 할 만하다. 실제로 북미 원주민의 90%는 이런 질병에 의해 사망하고 멸종해갔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처음 만나는 균이라 사람들의 두려움이 클 수밖에 없다. 사실상 완치된 환자들의 인터뷰를 빌리자면 심한 감기몸살 정도였다고 하는데 그 실체를 알 수가 없으니 공포심을 불러 일으킬 수 밖에 없었다. 
이런 와중에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우한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고, 독일 남부지방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다. 

우리 정부는 독일산 병아리 등 가금류와 식품용 계란 수입을 금지했다. 우리나라 역시 경남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되었다고 한다. 엎친 데 덮친 격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다.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 


허성환(농협 구미교육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