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대길·이경훈·장능인 총선 예비후보 공약발표로 선거운동 이어가

기사승인 2020.02.17  22:30:02

송재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울산지역 총선 예비후보들이 17일 울산시의회에서 공약발표을 통해 선거운동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 강대길 동구 총선 예비후보는 “현대중공업과 노동조합은 지역경제 살리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제가 양측의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예비후보는 “IMF때도 불황을 몰랐던 동구경제가 오늘날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다”며 “주민들은 회사가 힘들수록 대기업으로써 사회적 책무를 다 하길 바라고, 노동조합 또한 지역경제 어려움을 생각해 주길 간절히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회사와 노조는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회사와 머리를 맞대어 심도있게 고민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하고 동구 경제활성화에 동참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객관적인 입장의 사람이 필요하다면 정치인으로서 제가 노사 가교역할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경훈 북구 총선 예비후보는 “호계·신천·중산이화·양정·염포·정자항 등 구도심에 도시재생 그린뉴딜정책을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돌려드리겠다”고 공약했다.

이 예비후보는 “동별 구도심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통한 소방도로와 공용주차장을 개설하겠다”며 “호계로 정체해소와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을 국책사업으로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노후주택에 태양열 발전 등 재생에너지 개념의 그린뉴딜 도시재생정책을 지원하고 재생에너지 거점공간 공유 허브 운영,시민활동가 보조금 지급을 통한 도시재생활동 활성화도 공약으로 내걸었다.

또 그는 당내 경선상대인 이상헌 의원을 향해 누가 북구에 더 필요한 인재인지 북구민에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고 TV토론회를 제안했다.

울주군에 출마한 한국당 장능인 예비후보는 “최근 대한민국은 1,000만 반려동물 시대로 동물보호와 복지, 제도적 뒷받침에 대한 사회적 요구도 커지고 있다”며 ‘울주군 반려동물 돌봄 공약’을 약속했다.

장 예비후보는 반려인들의 거주지가 많이 집중돼 있는 범서읍 근방 태화강 둔치에 1,600㎡ 면적의 반려동물 쉼터를 설치하겠다며 총 3억9,000만원과 연간 유지비 9,600만원은 울주군과 협의해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울주군 지역 유기동물 보호소 4곳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단순한 예산 확대 문제를 너머 제대로 준비된 반려인이 유기동물과 만날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강화해 유기동물이 발생하는 잘못된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재현 wow8147@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