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중국 수출 회복세…코로나19로 찌푸린 한국수출에 '숨통'

기사승인 2020.03.17  09:59:20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대중 수출 고비 넘긴 듯"…국내 자동차 공장 가동률 '정상 수준'

1분기 한국 수출, 숨통 트이나 (CG) 연합뉴스

한국의 최대 무역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점차 회복세를 보이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잔뜩 찌푸린 한국 수출에 그나마 숨통이 트였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수급 차질을 빚었던 와이어링 하니스(배선 뭉치)의 조달도 점차 풀림에 따라 국내 자동차 공장의 가동률 역시 정상 수준을 되찾았다.

17일 정부와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이달 1∼10일 중국에 대한 하루평균 수출은 전월 같은 기간의 3억6천100만달러보다 20.8% 증가한 4억3천6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3월 1∼10일 4억7천500만달러보다는 8.2% 줄었지만, 그래도 빠르게 개선되는 모양새다.

주간 대중 일평균 수출은 1월 넷째 주 5억3천만달러까지 늘었다가 중국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2월 첫째 주 3억4천800만달러로 감소한 바 있다.

그렇지만 둘째 주 3억7천600만달러, 셋째 주 3억9천900만달러, 넷째 주 4억6천400만달러 등 2월 중순부터 점차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3월 첫째 주 하루평균 대중 수출액은 4억3천800만달러로 월말 효과가 발생했던 전주보다는 다소 감소했어도 4억달러대를 유지했다.

대중국 수출 회복세 (CG) 연합뉴스

수출당국 관계자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서 대중 수출이 2월 중하순 이후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 대중 수출감소의 고비는 넘긴 것으로 여겨진다"고 평가했다.

한국 수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대중 수출이 회복된 것은 1분기 수출의 플러스 전환 가능성을 키운다. 지난해 한국 전체 수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5.1%다.

코로나19 초기 중국발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차질로 가장 조업 중단 상황까지 내몰렸던 자동차 산업도 한숨을 돌렸다.

2월 국내 완성차공장의 조업 차질 일수는 현대 10.6일, 기아 8.9일, GM 2일, 쌍용 8.5일, 르노 4일이다.

정부는 중국 내 와이어링 하니스 공장 재가동을 위해 주중대사관 등 모든 협력 채널을 총동원해 중국 정부와 공장 가동 재개를 협의해왔다.

그 결과 당초 예정일인 2월 10일보다 앞당겨 2월 6∼9일 27개 공장 조기 가동, 17일부터는 중국 현지 와이어링하니스 공장 40곳이 모두 가동을 시작했다.

국내 완성차공장의 가동률 또한 2월 약 57%에서 3월 현재 정상 수준까지 올라왔다.

정부는 내수 진작을 위해 3∼6월 승용차를 구매할 경우 개별소비세를 100만원 한도에서 70% 인하하는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는 방역 시스템이 완전히 구축돼 있어 코로나19 초기부터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았다.

정부 관계자는 "반도체 공장은 중국과 국내 모두 24시간 정상 가동하고 있다"며 "지난달 15개월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고 이 같은 반등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