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G20 26일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 모색…화상정상회의, 文 대통령 대응경험 공유 및 경제교류 필요성 강조

기사승인 2020.03.25  22:30:02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위기 극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개최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G20 정상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별화상정상회의가 26일 오후 9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정상회의에는 G20 국가 외에도 스페인, 싱가포르, 요르단, 스위스, 베트남, UAE, 세네갈 등 7개국이 초청국으로 참여하며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도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발언 순서는 알파벳순에 따라 15번째가 될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G20 국가 간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며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도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는 G20 정상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할 예정이다.

윤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보건 조치 활동과 성과를 설명하고, 특히 신속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독자적인 자가진단 앱 개발 및 시행·국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고 소개했다.

이어 “코로나19 피해로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 중인 우리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도 소개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도 밝힐 예정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공조방안에 대해서는 내일 채택되는 공동선언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그동안 문 대통령이 각국 정상과 통화하며 언급한 내용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