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미국서 입국 울산 37번 확진자 마스크 2개·장갑끼고 접촉 최소화

기사승인 2020.03.25  22:30:02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울산공항 도착 후 선별진료소 직행, 부모는 '음성’

미국에서 입국한뒤 코로나19 울산 37번째 확진자가 된 남구 거주 만 28세 여성은 울산에 도착하자마자 선별진료소로 직행해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보건당국은 25일 37번 확진자의 동선 공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4일 양성 판정을 받은 37번 확진자는 미국 뉴욕에서 동료 유학생(서울 동작구 소재) 1명과 함께 23일 오후 4시 20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37번 확진자는 입국 후 인천국제공항 캡슐 호텔에서 하룻밤 지낸 뒤 다음 날 오전 9시 20분 콜벤을 이용해 김포공항으로 이동했다.

보건당국에는 최초 증상이 24일 새벽부터 시작된 것 같다고 밝혔다.

37번 확진자는 이날 비행기를 타고 오전 10시 15분 울산공항에 도착했고 부모가 따로 타고 온 2대의 차량 중 1대를 자신이 직접 몰아 동구 선별진료소를 직행, 검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후 이날 오후 6시 30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국에서 같이 온 유학생도 같은 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37번 확진자가 울산에 도착했을 당시 마스크 2개와 장갑을 착용하고, 부모와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차량도 따로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울산시는 37번 확진자가 울산공항으로 오는 과정에서 항공기 안에서 접촉한 승객 5명, 콜벤 기사도 역학 조사를 하고 있다.

37번 확진자의 부모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이동 경로인 울산공항 입국장 통로 등에 대해서는 소독을 마쳤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