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실적 저조한 ‘울산페이’… 울산시, 공무원 ‘동참’ 방식 두고 불만 목소리

기사승인 2020.04.02  22:30:03

주성미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시, 이달 20일 공무원 월급 중 10만~30만원 지역화폐로 지급 계획
‘동의서 작성’에 “사실상 반강제”… 상권 활성화 등 취지에도 일각서 불만

울산 지역화폐인 모바일 전자상품권 ‘울산페이(울산사랑상품권)’가 좀처럼 활성화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울산시가 공무원들의 ‘동참’을 독려하고 나섰는데, 그 방식을 두고 내부적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는 공무원의 월급 중 일부를 울산페이로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6급 이하의 경우 10만원, 5급은 20만원 4급 이상은 30만원 등 지급 규모는 직급별로 차등 적용된다. 현재 진행 중인 10% 할인을 적용해, 실제 월급에서 공제되는 금액은 각각 9만원, 18만원, 27만원이다.
울산시는 공무원들에게 관련 내용을 알리고 동의 절차를 밟고 있으며, 이달 20일에 지급되는 월급에 적용할 방침이다. 동의 절차는 직원들에게 동의서에 서명을 받는 방식으로 이번주부터 이뤄지고 있다.

울산시는 앞서 공무원들의 자발적 동참을 독려했지만, 예상보다 호응이 높지 않아 이같은 방식을 도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절대 ‘강제적 사항’이 아니며, 개개인별로 충전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직원들의 동의를 받아 일괄 충전을 하는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울산페이 활성화를 위해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한 홍보활동의 일환”이라며 “절대 강제적인 사항이 아니고, 동의 절차를 거쳐 동의한 직원들에 한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공직사회가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시선도 있지만, 일각에서는 불만도 터져 나오고 있다. 동의 절차가 사실상 ‘반강제’적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 공무원은 “부서에 함께 있는 상급자가 다들 참여하는데 혼자만 못한다고 할 수 없는 분위기”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야 한다는 데 동의하지만, 일괄적으로 해야 한다는 데는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지역화폐 사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고, 울산시도 올해 울산페이 연간 목표 발행액을 3,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출시 이후 울산페이 누적 발행액수는 171억원에 그치고 있다.
울산시에 따르면 이달 1일 기준 울산페이 이용자는 9만1,229명으로 전체 울산시민의 10%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가맹점도 9,496곳이다.
월 50만원 한도로 오는 6월 30일까지 10% 할인이라는 혜택에도 좀처럼 시민들의 호응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월급의 일부를 울산페이로 지급하는 데 대해 공무원들이 불만을 제기하는 가장 큰 이유로 ‘불편함’을 꼽고 있다. 가맹점이 확대되긴 했지만, 여전히 편의점 등에서의 사용은 제한된데다 실제 가맹점에서의 사용도 쉽지 않다는 것이다.
박모(25·여)씨는 “울산페이 할인율도 좋고 해서 충전을 했는데, 사용하는 게 쉽지는 않았다”며 “가맹점이라고 해서 한 카페에서 주문을 했는데, 종업원이 페이로 결제하는 방법을 모른다고 하는 바람에 일반 카드로 결제했던 적도 있다”고 말했다.


주성미 jsm3864@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