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야 '기선잡기' 총력전, 민주 '문심 마케팅' 통합 '정권심판론'

기사승인 2020.04.02  22:30:03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오른쪽)가 유세 지원을 위해 온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손을 흔들며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경기도 오산시를 방문, 최윤희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여야 지도부는 초반 기세를 잡기 위한 유세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가 어느 때보다 ‘범진보 대 범보수’의 진영 대결 양상을 보이면서 첫날부터 여야의 거물급 인사들이 총출동해 선거 지원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방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코로나 일꾼론’을 부각시키며, 21대 국회에선 일 할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에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문 대통령 첫 비서실장인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수도권을 누비며 ‘친문(친문재인)·문심(문 대통령 마음) 마케팅’을 벌였다.
양 원장은 이날 서울 광진을, 동작을, 중구·성동을을 찾아 총선을 앞두고 영입·입당한 후보들과 공약이행 정책협약식을 맺고 “후보의 공약 이행을 여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책임지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양 원장은 3일은 부산과 경남 양산, 6일과 7일에는 경기도를 돌면서 지원 유세를 한다.
임 전 비서실장도 이날 서울 광진을 고민정 후보 지원 유세를 시작으로 선거 지원길에 올랐다.
이어 3일에는 경기도 성남을 찾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다.
미래통합당도 이날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투톱’을 중심으로 수도권 집중공략을 시작했다.
통합당은 코로나19로 정부 심판을 통해 가려진 진짜 경제위기를 해소해야 한다며, 경제 실정 심판론을 강조했다.
이날부터 주말 사이 황 대표는 자신이 출마한 서울 종로와 인근 지역구를 돌고, 김 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는 인천·경기로 역할을 분담해 수도권 표심 쌍끌이에 나설 방침이다.
보수진영 내 개혁의 아이콘으로 여겨지는 유승민 의원도 중도 표심을 잡기 위해 종일 수도권 후보자 캠프를 누비며 화력을 보탰다.
황 대표와 김 위원장은 이날 0시에 각각 광화문과 동대문에서 출정식을 열고 민생 경제 위기를 강조하면서 정부심판론을 외쳤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권역 선대위 회의에서 “하도 무능해서 기대할 것이 없는 정권이다”며 “그렇기 때문에 4월 15일 국민의 심판에 대해 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자정 송파구 가락시장에서 선대위 지도부와 함께 출정식을 가진 데 이어 광주 국립 5·18민주 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광주 지역구에 출마한 민생당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차례로 방문했다.
정의당은 이정미 후보가 출마한 인천 연수을에서 선거운동 출정식을 했으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일차 국토 대종주를 이어갔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