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부 대국민 담화문 "국가적 위기 상황…안전한 투표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

기사승인 2020.04.02  22:30:03

백주희

공유
4면  
default_news_ad1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부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위해 합동브리핑룸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 비상한 각오로 안전한 투표 환경 조성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 및 공명선거 지원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4·15 총선 선거 운동 기간 개시일인 이날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 “이번 선거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 아래서 실시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불법 선거 운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공정하고 안전한 선거를 위한 국민의 협조를 요청했다.

1일 개시된 재외선거에 대해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일부 국가 주재 공관들의 재외선거 사무를 불가피하게 중지했다”면서 “이들 국가에서 소중한 참정권 행사가 이뤄지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해당 지역 재외국민 여러분들의 이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 “재외선거가 실시되는 국가들도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심해지는 등 어려움이 예상되는 경우가 많다”면서 “외교부는 선거가 종료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 및 공명선거 지원을 위한 세부 대책으로는 △선거 전후 투·개표소 전체 방역 소독 △이상 증상 유권자에 대한 임시 기표소 마련 △코로나19 확진자 투표권 행사 보장 △탈법·불법 선거운동 철저 단속·처벌 △공무원 선거 관여에 대한 감찰 강화 등을 발표했다.
특히 금품수수 및 사이버 공간에서의 가짜뉴스와 여론 조작 등을 중점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관들은 “코로나19 대응 상황에서 안전한 선거를 위해서는 투표소 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중요하다”면서 “투표소에 오실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 확인, 거리 두기 등 투표 사무원의 안내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후보자들을 향해서도 “선거 운동 기간 직접적인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백주희 qorwngml013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