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차 이상수 지부장 “광주형 일자리 즉각 중단해야”

기사승인 2020.05.21  22:30:02

김상아

공유
6면  
default_news_ad1

- “경차시장 공급과잉 불러와 일자리 감소와 구조조정 태풍을 몰아칠 것”

   
 
  ▲ 21일 오후 서울 중구 금속노조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에 민주노총 윤한섭 울산본부장(왼쪽부터), 정형택 광주본부장, 양동규 부위원장, 금속노조 김호규 위원장과 현대차 이상수 지부장 등 완성차 업계 지부장들이 참석했다.  
 

“희망적 메시지에 가려 후일 부작용이 불러올 후폭풍을 면밀히 검토하지 않고 강행되는 광주형 일자리를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
21일 서울 중구 금속노조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강행 규탄 및 전면 재검토 촉구’ 기자회견에서 현대자동차 이상수 노조지부장은 이같이 밝혔다.
이 지부장은 “자동차산업의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핵심 이해 당사자인 현대차와 기아, GM 등 완성차 노조가 배제된 채 광주형일자리가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부장은 광주형일자리의 반대이유로 국내 경차와 소형 SUV 판매시장이 12만대에 불과하다는 점을 들었다. 광주에 10만대 공장 건설시 스파크와 티볼리, 코나, 모닝 등을 생산하는 울산과 서산, 창원 등 타 지역 일자리 1만2,000개가 사라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설명했다.
이 지부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경차시장의 공급과잉을 불러와 전국의 일자리 감소와 구조조정의 태풍을 몰아치게 할 것”이라며 “경차 시장의 공급과잉은 결국 중·대형으로 옮겨가 다른 일자리의 위기를 초래하는 원흉이 될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형 일자리가 국내 일자리의 저임금 기조를 유도해 전 산업 노동계의 임금 하방압력 수단으로 악용될 것”이라며 “이는 노동의 질을 떨어트리고 임금하락으로 인한 저성장 경제구조의 악순환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결국 광주형 일자리 정책은 국내 자동차산업의 특성상 무한경쟁과 제 살 깎기 경쟁을 초래해 자동차산업 전체가 공멸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민주노총 윤한섭 울산본부장, 정형택 광주본부장, 양동규 부위원장, 금속노조 김호규 위원장 및 완성차 업계 지부장들이 참석해 광주형 일자리 강행을 규탄했다.


김상아 lawyer40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