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본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 인명피해 50명 넘어

기사승인 2020.07.06  09:17:57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사망 24명·심폐정지 16명·실종 12명

일본 구마모토현 남부 히토요시의 시가지가 4일 시간당 최고 100㎜가량의 폭우가 쏟아진 탓으로 대거 물에 잠겨 있다. 당국은 구마모토와 가고시마 현의 주민 20여만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강이 범람하고 산사태가 잇따랐던 일본 규슈(九州) 구마모토(熊本)현에서 인명피해가 50명을 넘어섰다.

6일 NHK에 따르면 지난 4일 쏟아진 폭우로 지금까지 구마모토현에서 24명이 사망했고, 16명이 심폐정지 상태이며, 12명이 실종됐다.

경찰과 소방대원, 자위대 등은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구마모토현에선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선상(線狀)형의 강한 비구름대가 형성돼 4일 새벽 기상예보를 훨씬 넘어서는 시간당 최고 100㎜가량의 폭우가 쏟아졌다.

기록적인 폭우로 구마(球磨)강 등 2개의 강이 11곳에서 범람했다.

특히 구마모토현 히토요시(人吉)시에선 구마강의 제방이 붕괴해 광범위한 지역이 침수됐다.

산사태도 아시키타마치(芦北町) 등 구마모토현에서 15건, 가고시마현에서 1건 등 최소 16건이 발생했다.

폭우로 인해 구마모토현 내 10개 이상의 지역이 지금도 고립된 상태다.

일본 구마모토(熊本)현 남부를 강타한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를 본 현지 주민들이 공터에 '쌀·물·SOS'라는 문자를 크게 써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이 항공 촬영으로 5일 포착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