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산시, 민주당에 국가예산 사업 20개 지원 요청

기사승인 2020.07.06  11:02:20

강태아

공유
1면  
default_news_ad1

- 영남권 광역시도 - 민주당 지도부 예산정책협의회

   
 
  ▲ 6일 국회 본관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영남권)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가 국가 예산이 투입되는 20개 울산시 주요 사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원을 요청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6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영남권 광역시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건의했다.
울산시를 비롯한 영남권 3개 시도는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추진사업에 대한 예산 반영을 건의했다.

울산시는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 구축, 3D 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건립,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센터 구축, 자율주행 개인 비행체 핵심부품 실용화 플랫폼 구축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20개 국가 예산 주요 사업 지원을 요청했다.
또 한국판 그린 뉴딜과 낙동강 통합물관리 사업 신속 추진,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종합지원 콤플렉스 조성, 송정역(가칭) 광역전철 연장 운행 등 7개 지역 현안 사업도 협조를 당부했다.
송철호 시장은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기획재정부 정부예산안 편성 전에 예산정책협의회가 개최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판 뉴딜과 연계된 울산형 뉴딜 관련 국비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울산이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도시로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정부여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송 시장은 지난 6월 26일에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기재부와 산업부, 중기부 등 주요 부처를 연이어 방문해 울산 현안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국가예산 반영을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