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 최다 수소차 운행 도시 울산 수소차 안전도 챙긴다

기사승인 2020.07.07  16:44:02

강태아

공유
2면  
default_news_ad1

- 2024년 수소차 안전인증센터·2023년 수소차 안전검사소 구축 추진

수소산업 메카인 울산에 수소전기차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와 안전검사소 구축에 나선다.
울산시는 수소차 안전인증센터와 수소차 안전검사소를 각각 구축할 계획으로 예산 확보에 나선 상태라고 7일 밝혔다.
울산시 계획에 따르면 수소차 안전인증센터는 내년부터 2024년까지 380억원(국비 190억원)을 들여 북구 일대 2만4,000여㎡ 규모로 짓는다.

센터에는 수소차와 전기차 인증 및 시험 장비 9종도 구축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수소전기차와 수소·전기전환차를 중심으로 광주의 전기차 안전인증센터와 차별화해 진행되며 내년에 국비 45억원 반영을 요청해놓은 상태다.
울산시는 수소차 생산거점이며 수소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수소 산업 메카 도시로 수소차 안정성 확보와 시험인증 체계 구축을 위한 원스톱 서비스 최적지라는 판단이다.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 특구와 수소산업 기반의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수소기업 집적화에 따른 인증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재 울산은 생산뿐만 아니라 수소차와 수소차 충전소 보급률이 전국 1위다.
지난해 실시한 울산 자동차 산업 생태계 조사에서도 지역에 있는 70여개사가 수소차와 전기차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길 희망하고 있어 수소차 안전인증센터 구축이 절실하다고 요청한 바 있다.
센터가 내연기관차를 전기·수소전환차로 튜닝하는 산업 거점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오는 2023년 울산시 등록 수소차의 4년 주기 법정 안전검사 수요를 대비해 국비 50억원을 들여 수소차 안전검사소를 설치하는 사업도 추진된다.
울산시 일대 7,000여㎡ 규모로 지어지는 안전검사소는 검사장비 16종도 구축된다.
울산시는 그동안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토교통부와 수소차 전용 검사소 구축을 위한 사전협의를 해왔다.
검사 예상 차량은 올해 16대에서 2023년에는 1,241대로 급증한다. 수소차가 많이 운행하는 만큼 수소차 검사 수요도 많을 수밖에 없다.
울산시 관계자는 “수소차 안전검사소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소차가 다니는 울산에서 수소차를 상시 안전관리할 수 있고 시민에게는 수소차 안전검사를 지역에서 할 수 있도록 편의도 제공할 수 있다”며 “향후 수소차 보급도 계속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태아 kt25@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