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중공업, 사랑의 단체헌혈로 대한적십자사 표창

기사승인 2020.07.09  22:30:03

김기곤

공유
8면  
default_news_ad1
   
 
  ▲ 9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열린 대한적십자사 유공 표창 수여식에서 현대중공업이 울산시장 표창을, 현대중공업 조용수 전무는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대한적십자사 울산시지사 임영옥 사무처장, 현대중공업 최 헌 상무, 조용수 전무, 대한적십자사 울산시지사 김 철 회장, 울산혈액원 신건산 원장  
 

15년간 꾸준히 ‘사랑의 헌혈운동’을 진행해온 현대중공업이 세계 헌혈자의 날(6월 14일)을 맞아 대한적십자사와 울산시로부터 표창을 받았다.

수여식은 9일 울산 본사에서 현대중공업 조용수 전무, 최 헌 상무, 대한적십자사 울산시지사 김 철 회장, 임영옥 사무처장, 울산혈액원 신건산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혈액 수급 안정화와 헌혈문화 확산 등 혈액사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현대중공업이 울산시장 표창을, 현대중공업 조용수 전무는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을 수상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6년 대한적십자사와 헌혈 약정식을 맺은 이래 사내에서 임직원 단체헌혈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코로나19로 헌혈이 줄어 울산의 혈액 재고량이 적정량을 크게 밑돌자 지역 기업체 최초로 단체헌혈에 나서 상반기에만 1,2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하는 등 지역의 혈액 수급난 해소에 힘을 보탰다.




김기곤 nafol@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