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광현, 시범경기서 빅리그 마무리 데뷔…1이닝 KKK 퍼펙트

기사승인 2020.07.23  09:52:19

연합뉴스

공유
default_news_ad1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마무리 투수 데뷔전에서 완벽한 투구를 했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6-3으로 앞선 9회 초에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막았다.

국내 팬들에게는 조금 낯설지만, 김광현 이름 앞에 세이브를 의미하는 S가 새겨졌다.

김광현은 프랜치 코르데로를 4구째 시속 151㎞ 직구로 루킹 삼진 처리했다.

닉 히스를 상대로는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6㎞ 직구를 던져 삼진을 잡았다.

바비 위트 주니어는 김광현과 풀 카운트(3볼-2스트라이크) 승부를 펼쳤다. 그러나 위트 주니어의 타격 결과도 삼진이었다.

김광현은 시속 135㎞ 슬라이더로 위트의 헛스윙을 끌어냈다.

김광현은 환하게 웃으며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글러브를 마주쳤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공식 트위터에 '마무리 투수와 포수'라는 제목의 사진을 올렸다.

세인트루이스는 팀의 정규시즌 개막전(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을 이틀 앞두고 치른 마지막 시범경기에서 김광현을 마무리로 처음 투입했다. 김광현은 완벽한 투구로 화답했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캔자스시티를 6-3으로 눌렀다. 김광현이 훈련 파트너였던 애덤 웨인라이트가 선발 등판해 4이닝 5피안타 2실점 했고, 마르티네스가 마운드에 올라 4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1이닝을 퍼펙트로 마무리했다.

마침 이날은 김광현의 '미국 생일'이었다. 김광현은 1988년 7월 22일에 태어났고,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현지시간 7월 22일에 '생일 축하해 KK'라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연합뉴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