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장기화 ‘태화강 치맥페스티벌’·‘성남나이트데이’ 취소

기사승인 2020.07.30  22:30:02

고은정

공유
13면  
default_news_ad1
   
 
  ▲ 울산 중구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고 있어 여름대표축제인 ‘태화강 치맥페스티벌’과 ‘성남나이트데이’를 전격 취소했다. 사진은 ‘태화강 치맥페스티벌’ 행사모습.  
 

울산 중구가 여름에 열고 있는 ‘태화강 치맥페스티벌’과 ‘성남나이트데이’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소됐다.

30일 울산 중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고,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함에 따라 시민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올해 이들 축제를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태화강 치맥페스티벌은 중구문화원이 주최·주관하고 국토부, 울산광역시, 중구가 후원하는 사업으로, 원도심 일원에서 추진 중인 ‘울산, 중구로다(中具路多)’ 도시재생프로그램 사업 중 ‘태화강 플레이존’ 사업의 일환으로 2017년부터 진행돼 왔다.

중구는 올해에도 8월 20일부터 22일까지 더욱 풍성하고 다양한 참여 이벤트 등으로 프로그램을 계획했으나 축제 특성상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어려운데다 무증상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행사 추진을 고심해 왔다.

특히, 음식축제인 만큼, 마스크 착용도 적극 통제하기 힘든 상황인 점을 감안해 부득이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이와 더불어 중구는 지역 대표 축제로 거듭나고 있는 성남나이트데이 행사 또한 최종 취소키로 확정했다.

성남나이트데이는 올해 사업자 공모를 통해 8~10월 호프거리에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밀집된 공간에서 즐기는 축제 특성상 코로나19에 취약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중구는 지역 대표 축제인 ‘마두희 축제’를 코로나19 확산 등의 이유로 취소한 바 있다.


고은정 kowriter1@iusm.co.kr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28
ad30
default_side_ad1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